2020년 힐링 미션 보고

올해 13회 힐링 미션은 1월 25일부터 2월 1일까지 작년과 동일한 장소인 부시야 지역에서 개최했습니다. 한국에서 31명, 캐나다에서 1명 우간다 현지에서 10명 총 42명이 참석하였습니다. 4일동안 빌리지에서는 총 1180명의 환자를 진료했고 160명의 환자는 통증 클리닉에서 처치를 받았습니다. 병원에서는 60명의 치과 환자가 한국 치과의사로부터 선진화된 치료를 받았고 13명의 환자가 성형외과 수술을 받았습니다. 안과의사는 300명의 환자를 보았고 그 중에서 2주 뒤에 있을 안과 캠프를 위해 50명의 수술 환자를 예약했습니다. 저희는 또 에이즈, 손씻기, 칫솔질에 대한 교육도 실행하였고 하나님의 위대한 구속사역을 표현한 창조판토 마임을 공연하였습니다. 힐링 미션을 통해 저희는 두 가지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.

 

첫째는, 하나님께서 저희의 기도에 신실하게 응답하신다는 것입니다. 힐링 미션 기간이 건기라 지난해 처럼 매우 더울 것이라 생각했습니다. 그러나 날마다 비가 내리고 날씨가 아주 좋았습니다. 문제는 시골에 사시는 분들이 비 때문에 의료캠프 장소까지 못오시는 것이었습니다. 그래서 첫째날은 많은 환자를 볼 수 없었습니다. 저희는 진료 시간에는 비가 멈추고  환자를 보지 않는 시간에만 비를 내려 주시도록 기도드렸습니다. 하나님은 저희의 기도애 정확하게 응답해주셨고 저희는 좋은 날씨속에 적당한 수의 환자를 볼 수 있었습니다.

 

둘째는, 하나님께서 아름다운 동역을 할 수 있도록 해주셨습니다. 전에는 힐링 미션에 광주 3부가 주축이었습니다. 그러나 이번에는 32명 중 절반 이상이 다른 센터와 다른 부에서 동참하였습니다. 공항에서 처음 만나신 분들이었지만 아무런 문제 없이 한 가족처럼 아주 동역을 잘 하였습니다. 모든 분들이 아주 활동적으로, 자발적으로, 기쁨으로 동참하였습니다. 이번 팀에는 수술실 간호사가 없었습니다. 그런데 캐나다에서 온 레베카 이(신생아실 간호사)가 성형 외과 보조를 잘해주었습니다. 저희는 '하나님께서 힐링 미션을 기뻐하시고 친히 인도하십니다'라고 고백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.

한마디: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